공지

bar

최근 여러 논란에 대한 입장 및 호소문

선전홍보온라인 | 2017.10.26 16:32 | 조회 2695 | 공감 5 | 비공감 1


<최근 여러 논란에 대한 입장 및 호소문>

촛불혁명 1,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 위해 1028일 광화문에서 만나고 싶습니다

 

촛불항쟁 1주년대회 청와대 방향 행진 관련한 논란에 대해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 기록기념위원회(퇴진행동 기록기념위)의 입장을 말씀드리겠습니다. (퇴진행동은 지난 524일 역사의 소임을 다하고 해산했으며, 기록기념위는 1주년 기념대회와 기록과 기념을 위한 사업을 위해 한정된 소임을 맡아 활동하고 있습니다.)

 

1주년대회 후 행진은 지난 6개월간 촛불혁명의 상징적 행위로써 자연스럽게 기획되었습니다. 청와대 행진은 이명박·박근혜 정권 동안 이 나라를 지배했던 금기를 넘는 기념비적 사건이었습니다. 대한민국이 주권자의 나라, 성역 없는 국민의 나라로 다시 태어나는 역사적 계기였습니다. 1주년 행사에 이를 재현하고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을 호소하며 당부하는 의미를 반영하고자 했습니다. 동시에 시내방향 행진도 기획하였습니다. 그러나 청와대 방향 행진에 동의하지 못하는 시민들의 반대 의견이 개진되었습니다. 이러한 제안과 논란에 대해 퇴진행동 기록기념위는 여러차례 회의와 토론을 거듭하며 숙의과정을 거쳤습니다. 광장에 나선 모든 사람들의 것인 촛불혁명을 기념하는 날이 자칫 혼란과 갈등에 빠질 수도 있다는 것을 가슴 아프게 받아들였습니다. 더 이상 논란이 확대되어서는 안된다는 결론에 이르렀습니다.

 

퇴진행동 기록기념위는 광화문광장에서 6시부터 진행되는 1주년 촛불집회까지만 주관하기로 하였습니다. 촛불집회 후 공식 행진은 없습니다.”

 

다만 공식행사 종료 이후 시민들이나 각 단체들이 자율적으로 사후행사나 행진을 계획하거나 진행할 수 있을 것입니다. 광장은 모든 이들의 것이었습니다. 그에 맞게 보장되어야 할 것입니다.

 

또한 이번 논란에 대해 퇴진행동 기록기념위의 의견을 밝히고자 합니다. 시민들의 여러 반응을 먼저 세심히 예상하고 고려하지 못한 책임은 모두 저희에게 있습니다. 그러나 청와대 행진을 반대하는 의견이 존중되어야 하는 것처럼 청와대로 행진하자는 의견도 동등하게 존중 되어야 합니다. 비판과 문제를 제기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과도한 매도나 공격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서로를 존중하면서 최선을 찾아온 것이 촛불의 정신이었고 광장의 미덕이었습니다.

 

사전대회 포스터에 기재된 개별 단체 사전행사와 관련한 논란에 대해서도 말씀드리겠습니다. 퇴진행동은 지난 촛불 내내 공식 행사 외에도 시민들의 자율적인 사전집회와 캠페인을 비롯한 각종 행사를 모아 알리는 역할을 해왔습니다. 이번 사전대회 포스터 역시 그러한 전통을 잇는 것이었습니다. 행사 내용에 퇴진행동 기록기념위는 관여하지 않습니다.

 

돌이켜보면 지난 촛불혁명기간에도 수많은 크고 작은 논란들이 있었습니다. 매번 집단지성이 발휘되어 슬기롭게 잘 조정극복되었습니다. 이번 논란도 전화위복으로 더 큰 단결의 계기가 되어 위대한 촛불혁명의 정신을 계승·발전시켜 나갈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마지막으로 호소 드립니다.

 

1주년을 맞고 있는 현재, 아직도 박근혜의 잔재들과 각 부문의 적폐세력들이 번번이 발목을 잡으며 개혁을 방해하고 있습니다. 한반도 평화가 유례없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아직 갈 길이 남은 이 시점에서 다시 힘과 마음을 모아 1028일 광화문광장, 전국의 광장에서 함께 뵙기를 희망합니다.

 

 

2017. 10. 26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 기록기념위원회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